본문(Content)

39A 발사대에 대기중인 STS-123 엔데버 호
Photo: NASA/Amanda Diller,

이동 발사 플랫폼이 39A 발사대로 접근하고 있습니다. 엔데버 호는 발사대에서 3주간의 절차를 거치게 됩니다.

엔데버 호(Endeavour)가 3월 11일 발사를 위해 대기중입니다. STS-122가 끝난지 채 한 달도 되기 전에 이어지는 발사라 NASA가 조금 바쁘게 돌아가고 있는 것 같습니다. 엔데버 호는 지난 17일에 VAB(Vehicle Assembly Building)에서 39A 발사대로 옮겨졌으며, 승무원들은 발사 리허설을 성공적으로 마쳤습니다.

이번 미션(STS-123)의 주요 목적은 일본의 첫번째 ISS(International Space Station) 모듈인 Kibo[1]캐나다 우주국(Canadian Space Agency)의 새로운 로봇팔(robotic arms) SPDM(Special Purpose Dexterous Manipulator)[2]를 ISS에 설치하는 것으로, Kibo의 설치를 돕기 위해 일본인 우주비행사인 도이 타카오(土井隆雄)가 동행할 예정입니다. 도이 타카오는 이미 STS-87에서 일본인 최초로 우주유영까지 경험한 베테랑 우주비행사입니다. 소유즈 TMA-12(Soyuz TMA-12)를 통해 ISS로 올라가실 한국인 우주비행사 고산이소연 씨가 이 Kibo에서 신세를 지게 됩니다.

한편 NASASTS-124 발사예정일을 당초 예정이었던 4월 24일에서 5월 26일로 변경한다고 발표했습니다. STS-122에서 발견된 ECO(Engine cut-off) 센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이미 생산되어 있던 STS-122와 STS-123의 외부연료탱크(External Fuel Tank)에 수리작업을 진행해야 했기 때문에 STS-124의 외부연료탱크를 준비할 시간이 부족했던데다가, 5월 7일부터 25일 사이에는 ISS의 궤도면과 태양각도가 우주왕복선이 ISS에 도킹할 수 있을 정도로 충분한 전력을 공급할 수 있을 만큼 차이를 확보하지 못할 것이기 때문이라고 합니다. 일정이 변경된 것은 STS-124만으로, 이후의 발사일정에는 변경이 없습니다.

어째 점점 NASA 전문 채널이 되어가고 있는 느낌이 드는군요...

각주

1. Kibo
우리말로는 희망(希望)을 의미합니다. 일본에서 사용되는 공식표기는 きぼう입니다. [return]
2. SPDM(Special Purpose Dexterous Manipulator)
일명 덱스터(Dextre). [return]

트랙백 목록(Trackback List)

이 글에 대한 감상/의견을 트랙백으로 보내주세요.

URL
http://www.graphittie.org/blog/trackback/62
  1. 제목
    Shuttle Endeavour rockets toward ISS(엔데버 호, ISS를 향해 발진)
    발신자
    - Response from graphittie™ in Wonderland
    날짜
    2008/04/04 00:21